블로그 이미지
주로 인재개발원 등의 사이버학습을 정리, 요약하는 상시학습 블로그입니다. 깨비형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체험 블로그 마케팅 서비스 OLPOST

Category»

Notice»

Statistics Graph

 

'김영사'에 해당되는 글 2

  1. 2013.07.12 <오직 독서뿐>에서
  2. 2013.07.05 <슬프고 웃긴 사진관>이 왔네요.
 

<오직 독서뿐>에서

분류없음 | 2013.07.12 22:52 | Posted by 깨비형

  허준의 글은 중국 명대의 청언(淸言)에서 골라낸 내용이다. 문인의 아취(雅趣)가 느껴진다. 양응수의 글은 『성리대전(性理大全)』에서 독서에 관한 격언만 골라서 편집했다. 책 읽는 자세를 다잡게 만든다. 이익의 글은 독서하는 사람이 빠지기 쉬운 함정과 위험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안정복의 글은 생생하고 구체적이다. 예시가 실감난다. 홍대용은 독서의 단계를 꼼꼼하게 설정해서 친절하고 설명했다. 박지원의 글은 맛난 비유와 핵심을 찌르는 가르침으로 가득하다. 이덕무는 따뜻하면서 엄격하고 친절하지만 매섭다. 그는 특히 어린이 독서에 관심이 많았다. 홍석주의 글은 묵직한 깊이가 있다. 공부하는 사람이 새겨 명심해야 할 말이 많다. 홍길주는 일상의 예시를 통해 의표를 찌르는 예지가 빛난다. 이분들 말고도 많은 선현들이 독서에 관한 글을 남겼지만, 다 망라하자면 한이 없다. 다산 정약용이 독서론은 다른 책에서 이미 소개한 적이 있어 여기서는 제외했다. 

  독서이 중요성은 갈수록 커질 것이 틀림없다. 우리의 삶이 독서와 멀어질수록 더 그렇다. 도대체 책을 안 읽고 사람이 발전할 수 있다는 말을 나는 믿지 않는다. 귀 밝고 눈 맑은 젊은이의 예지는 게임으로는 결코 습득되지 않는다. 빨리 가고 싶은가? 속도를 늦춰라. 서두를수록 목표에서 멀어진다. 책을 통해서만 생각은 깊어진다. 책 안에 원하는 대답이 있다. 책을 어찌 멀리할 수 있겠는가? 읽기는 또한 쓰기와 맞닿아 있다. 잘 읽어야 잘 쓴다. 잘 쓰려면 많이 읽고 제대로 읽어야 한다.

  한 단락 한 단락을 날마다 세 끼 밥 먹듯 새겨, 정신의 균형과 건강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2013년 5월

정민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슬프고 웃긴 사진관>이 왔네요.

책 이야기 | 2013.07.05 20:00 | Posted by 깨비형

김영사 제1기 스포터즈로 활동 중인데, 세번째 책인 <슬프고 웃긴 사진관>이 어제 왔었네요.


표지에 인생 인생축복에세이라는 문구를 보고 아내에게 먼저 읽으보라고 줬습니다.


지금 홧병때문에 치료받고 있는 중이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해서 입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