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주로 인재개발원 등의 사이버학습을 정리, 요약하는 상시학습 블로그입니다. 깨비형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체험 블로그 마케팅 서비스 OLPOST

Category»

Notice»

Statistics Graph

 

'태그를 입력해 주세요.'에 해당되는 글 3

  1. 2013.08.19 한자 학습의 지름길(3)
  2. 2013.08.14 한자에 대한 올바른 이해(1)
  3. 2013.07.10 개인, 가문, 나라의 운명을 바꾸는 인문고전 독서의 힘 (3)
 

한자 학습의 지름길(3)

교양기타/속뜻풀이 한자 | 2013.08.19 12:00 | Posted by 깨비형

1. 한자는 부수가 핵심이다. ‘부수’란?



  部首(radicals)는 중국 문자학의 아버지인 許愼(허신, 58?~147?)이 수많은 한자들을 어떻게 분류할 것인가를 두고 고민한 끝에 여러 글자들에 공통적으로 쓰여 있는 요소를 찾아낸 것에서 유래됐다. 이를테면 朴(후박나무 박)․杜(팥배나무 두)․材(재목 재)․槿(무궁화나무 근) 이상 4 글자에는 木(나무 목)이 공통적으로 들어 있다. 그래서 字典(자전)을 찾을 때 이런 글자들을 한 군데 모아 놓으면 편리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 것이다. 또 가만히 살펴보면 위의 4 글자는 공통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나무’와 관련 있는 의미를 다 같이 지니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같은 부수(의미요소)를 지니고 있는 글자들은 의미 범주가 같은 셈이다. 부수는 대부분이 의미요소를 겸하기 때문에 어떤 글자의 의미를 짐작할 수 있는 힌트를 제공하고 있다. 따라서 수학 문제를 풀 때 힌트가 주어져 있고 그 힌트를 활용하면 문제를 매우 쉽게 풀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따라서 부수의 의미를 알아두는 것이 한자 학습의 핵심이자 지름길이다.



2. 부수의 종류는?


  약 2,000년 전에 부수가 처음 創案(창안)되었을 때에는 540개나 달할 정도로 수가 많았다. 540개의 부수를 외운다는 것은 매우 부담스런 일이었기에, 그 이후에 자전을 편찬하려는 사람들은 그 수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 노력하였다. 그 결과, 1615년에 梅膺祚(매응조)란 사람이 편찬한 《字彙(자휘)》란 자전에서는 214개로 대폭 감축되었다. 중국에서는 그것보다 더 줄여 놓은 것(189개)도 있지만, 대부분은 214개 부수 체계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청나라 황제의 명에 따라 1716년에 편찬된 《康熙字典(강희자전)》이 214개 부수 체계를 답습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이 자전의 영향으로 모든 자전들이 214개 부수 체계를 따르게 되었다.


  다음은 214개 부수자를 획수별로 정리한 것이다. 



 번호 앞에 ‘#’ 표시가 붙어 있는 것( 132 개) 낱 글자로 쓰이는 빈도가 상대적으로 매우 높은 것임.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교양기타 > 속뜻풀이 한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자 학습의 지름길(5)  (0) 2013.08.23
한자 학습의 지름길(4)  (0) 2013.08.20
한자 학습의 지름길(3)  (0) 2013.08.19
한자 학습의 지름길(2)  (0) 2013.08.18
한자 학습의 지름길(1)  (0) 2013.08.17
한자학의 기초 - 한자의 3대 성질  (0) 2013.08.16

1. 한자의 임자는 누구인가?


  한자는 일반 모든 문자가 그런 것처럼, 만들어낸 사람이 임자가 아니고 사용하는 사람이 임자다. 법적으로 보자면, 無主物(무주물)은 先占取得(선점취득)한 사람이 임자인 셈이다. 한자 사용이 百害無益(백해무익)하다면 몰라도 많은 利點(이:점)이 있다면 마땅히 適材適所(적재적소)에서 잘 활용하는 것이 현명한 일이다.


▷ 非一人一時一地(비일인일시일지)

  한자를 만든 사람, 시기, 장소를 꼭 꼬집어서 말할 수는 없기 때문에 막연하나마 문자학계에서는 ‘非一人一時一地’(비일인일시일지)라는 말로 대신하고 있다. 어느 특정 인물 한 사람에 의하여 어느 날 어디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여러 사람들에 의하여 오랜 세월에 걸쳐 여러 지역에서 만들어졌다고 보고 있다. 지역적으로 보자면, 중국에서 만들어진 한자가 대부분이긴 하지만, 우리나라나 일본, 월남에서 만들어진 한자도 많다.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진 한자를 예로 들어보자. ‘논’을 뜻하는 한자인 「畓(답)」는 우리나라에서 고안된 것이다. 중국에서는 ‘논’을 두 글자를 써서 ‘水田’이라 한다. 이후에 만약 중국 사람들이 「畓(답)」이란 글자를 쓴다면 우리 것이니 돌려달라고 해야한다는 말인가?



▷ 문자와 민족은 1 대 1로 대응되는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

  한자를 포함한 이 지구상의 모든 문자가 창안될 당시에는 어떤 특정 민족의 언어를 기록하기 위하여 고안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고안된 후에는 다른 언어를 書寫(서사)하는 데에도 활용될 수 있다. 따라서 문자와 민족은 1 대 1로 대응되는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 동일한 문자를 사용하면서도 민족적으로는 크게 다른 경우를 너무나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언어와 민족은 불가분의 관계이지만 문자와 민족은 그렇지 않다. 문자는 민족 주체성이나 정체성을 위해서 고안된 것은 결코 아니다.

  한자에 대하여 배타적으로 생각하는 우리의 편협성이, 한글의 세계화에 눈을 돌리지 못한 결과가 되었는지에 대해서도 자성해 보아야 할 것이다. 이 지구상에는 아직도 문자 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는 소수민족들이 무수히 많다. 진정한 '한글 사랑'은 '한글 전용'이 아니라 그들에게 한글을 보급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다.



2. 한자 학습 시 궁금했던 점



  지금까지 단 한번이라도 쓰인 적이 있는 한자를 모두 모은다면 약 5만 자 정도이다. 그렇다고 해서 일반 교양인들이 그 모두를 알 필요는 없다. 일상 어문에 쓰이는 것으로는 2,000자 정도면 충분하다. 한자 2,000자 정도를 학습하는 것은 영어 단어 2,000개를 익히는 정도의 어려움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다. 일반 대학생 수준의 영어 어휘력이 약 2만 단어라고 볼 때, 이에 대비하여 한자 2,000자를 익히는 것은 매우 간단하고 쉬운 편이다.

  각도를 달리하여 보자면, 한자 2,000자의 위력은 영어 단어 2,000개를 훨씬 능가한다. 한자 하나 하나는 그 자체로 단어가 되는 동시에, 다른 글자와 더불어 단어를 형성하는 造語力이 강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한자말에서 합성어휘의 수는 영어의 경우에 비하여 훨씬 더 많다. 美(아름다울 미)자를 알면, 美術(미술)․美人(미인) 같은 유형의 합성어휘 72개, 優美(우미)․讚美(찬미) 같은 유형의 합성어휘 43개, 총 115개 어휘에 대한 의미 정보를 확보하는 셈이 된다. 반면에 영어 ‘beauty'와 결합되는 것은 ’beauty art'(미용술)․'beauty sleep'(초저녁잠) 같은 유형의 합성어휘 9개에 불과할 따름이다.

  종합적으로 말하자면, 알파벳 자모에 비하여 한자가 어렵다는 생각은 크게 잘못된 것이다. 「山」과 ‘mountain', 「美」와 ’beauty', 「一」과 'one'을 대비해보자면 한자의 획수는 결코 많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쓰는데 따른 시간적 경제성과, 쓰는 장소의 넓이에 따른 공간적 경제성에 있어서 영어를 훨씬 능가한다. 상용한자의 규모가 1,800자 내지 2,000자 정도면 충분하기 때문에 이것을 익히는 것은 영어 단어 2,000개를 익히는 정도의 힘과 노력이면 충분할 정도로 쉽다. 요약컨대, 한자 학습은 생각 여하에 따라 ‘식은 죽 먹기’인 셈이다.


“한글은 24개이고, 알파벳은 26개인데 비하여, 한자는 수천 개나 되니 공부하기가 너무나 힘들어요!”

  한글(Korean alphabet)의 /ㄱ/, /ㄴ/ …과 영어 알파벳의 /a/, /b/…에 대응하는 한자는 없다. 즉 /ㄱ/, /ㄴ/이나  /a/, /b/는 음소(phoneme)의 음을 나타내는 것인데 비하여, 한자는 음절(syllable)의 뜻을 나타내는 것이니 1 대 1로 대응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 한자 「山」에 대응되는 한글은 무엇이며 영어는 무엇일까? 한글 /ㅅ/ 영어 /m/에 대응된다고 답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한자 「山」에 대응되는 것은 한국어 ‘뫼’와 영어 ‘mountain'이라고 한다면 매우 옳은 답이다.


“영어 ‘mountain'에 비하여 한자 「山」에는 발음 정보가 하나도 없어서 읽기가 힘들지 않습니까?”

  물론 한자 「山」에는 [산]이라 읽어야할 정보나 힌트가 들어 있지 않다. 그런데, 영어 ‘mountain'의 발음 정보는 완벽한 것일까? 어처구니없게도 이것은 [모운타인]이라 적어 놓고 [마운틴]이라 읽어야하는 것이다. 읽기 어렵기로 말하자면 彼此(피차) 큰 차이가 없다. 더구나 모든 한자에 발음 정보가 전혀 없는 것은 결코 아니다. 白(흰 백)이라는 글자의 음을 안다면 伯(맏 백), 栢(나무 이름 백), 伯(일백 백), 粨(헥터메트르 백) 등의 글자의 음을 아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이런 유형의 한자, 즉 形聲(형성)자는 전체의 80%에 달한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둔재를 천재로 만드는 인문고전 독서 - 아인슈타인


1. 21세기 대한민국 국민에게 금지된 것

○ 역사 속에서 지배계급은 피지배계급에게 인문고전의 독서를 금지시킴


○ 미국의 인문고전 독서 실태(그레이트 북스 재단)

▷ 누구나 번역된 인문고전을 제공받고 독서토론 모임에 참여

 클레멘트 코스 : 저소득층, 빈민, 노숙자도 프로그램 혜택

▷ 미국 전역에 인문고전 독서 및 토론을 지원하는 단체가 많음

○ 미국의 인문고전 독서 사례

▷ 세인트 존스(St. John's) 대학

- 4년 내내 인문고전 100권을 읽고 토론하고 에세이를 쓰는 게 교육과정의 핵심

▷ 조지 와이드 대학

- 미국 건국의 아버지 토머스 제퍼슨의 멘토 조지 와이드의 이름을 따옴

- 주 교육과정은 토머스 제퍼슨이 조지 와이드로부터 4년간 받았던 교육, 즉 멘토와 함께 인문고전을 읽고 토론하는 것

▷ 예일 대학

- '디렉티드 스터디 프로그램'을 운영

- 존 로크나 마키아벨리 같은 인문고전을 중심으로 일주일에 한 번은 교수가 강의를 하고 두 번은 학생들끼리 세미나를 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를 마치면 교양필수 여섯 과목을 수강한 것으로 인정

▷ 시카고 대학과 리드 대학

- 인문고전 100권 읽기 프로그램을 제공

▷ 하버드 대학교와 스탠퍼드 대학교

- 21세기 학교 운영 방침을 발표하면서 인문고전 교육의 부흥을 다짐함

○ 미국 대학교수들의 인문고전 독서 교육

▷ 제이미 인클란

- 형이상학적 세계관과 인간관을 대학교육의 뼈대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

- 교육이론과 교육과정을 만들어 적용

▷ 모티머 애들러

- 인문고전으로 배우는 고급영어 교육 과정

- 대학생 Great Book 프로그램

- 공립학교 학생의 인문고전 독서 교육과정을 개발

▷ 막스 테크마트

- 이 시대 최고의 플라톤주의자

▷ 스티븐 와인버그

▷ 도정일

○ 한국의 인문고전 독서 실태

▷ 기형도 '대학시절'

▷ 황광우의 '철학콘서트'

▷ 어느 순간 사라져 버린 인문고전 도서

- 부자 교육, 가난한 교육(조선일보사) - 손다이크, 매디진슨 그랜트

- 얼 쇼리스(희망의 인문학) - 미국의 엘리트주의자들의 숨은 의도를 고발하면서 그 의도를 분쇄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인문고전을 읽는 것!

- 세계 7위의 출판대국인 대한민국

한국은 인문고전 독서가 활발하였으나 미국의 공립교육체계가 들어서면서 사라짐


※ 읽어 보기

▷ 21세기 대한민국 국민에게 금지된 것은 무엇일가?

인문고전 독서의 전통, 어떻게 사라졌나


2. 법조인 130명 Vs. 전과자 96명

조나단 에드워즈와 마커스 슐츠 가문의 비교

▷ 미국이 배출한 위대한 사상가 조나단 에드워즈는 인문고전 독서를 중요시 하는 가문에서 성장

 미국 뉴욕시 교육위원회는 조나단 에드워즈와 비슷한 구성원수, 생활환경의 마커스 슐츠의 가문비교를 실시

 인문고전을 중시하는 조나단 에드워즈 가문과 반대인 마커스 슐츠 가문

▷ 이후 조나단 에드 워즈 가문의 후손은 부통령, 상원의원, 대학총장, 교수, 의사 등을 배출

▷ 마커스 슐츠 가문은 전과자, 알콜 중독자, 창녀, 빈민 등을 배출


파엘 피자로 형제의 성장

▷ 같은 환경에서 자랐지만 형은 대부분의 푸에르토리코계의 청소년들이 가는 범죄의 길 선택, 이후

범죄자가 됨

▷ 동생은 인문고전 독서를 통해 대학생이 됨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