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주로 인재개발원 등의 사이버학습을 정리, 요약하는 상시학습 블로그입니다. 깨비형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

체험 블로그 마케팅 서비스 OLPOST

Category»

Notice»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분.BOON'에 해당되는 글 1

  1. 2015.06.30 BOOn(분) 9호(2014년 5~6월호)
 

BOOn(분) 9호(2014년 5~6월호)

책 이야기 | 2015.06.30 08:46 | Posted by 깨비형




(중략) 소설과 영화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많이 물어보시는데 소설과 영화는 각기 독립된 작품입니다. 그리고 소설이 영화를, 반대로 영화가 소설을 비판하곤 하지요. 다나카의 소설을 영화로 만들었더니 이렇게 되었다, 가 아니라 다나카의 소설은 사실 이런 작품이라는 비판이 이 영화 자체라고 말할 수 있다는 겁니다. 아오야마 신지의 영화 <도모구이>는 이런 작품이다, 라는 것이 제 소설이 얘기하는 것일 수도 있고요. -8~10p(‘다나카 산야에게 묻다’ 중에서)


(중략) 흔히들 우리나라와 일본 규슈 사이를 흐르는 바다를 현해탄이라 부르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잘못된 표현이다. 한국의 입장에서는 대한해협, 일본의 입장에서는 쓰시마 해협이라 부르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다. 고대부터 이 바닷길은 일본과 한반도(대륙)를 잇는 중요한 통로였다. 일본어로 ‘검은 바다’를 뜻하는 현해탄(겐카이나다)은 대한해협의 일부로 대마도와 규슈 사이를 흐르는 해역을 일컫는 명칭이다. -62p(‘큐슈올레 탐방 4’ 중에서)





다만 ‘오타쿠’가 일본에서 태어난 용어이고 일반적으로 일본의 만화, 아니메, 게임을 애호하는 사람을 가리키기는 하지만 실제 오타쿠의 실천은 더는 일본산 만화, 아니메, 게임에 머무르지 않는 현실과의 괴리에 대해 이 선언은 특별한 답을 해주지 않는다. 전후 일본이라는 사회 문화적 맥락에서 탄생한 오타쿠가 지니는 역사성과 특수성이 분명히 존재하는 한편, 현재 우리는 오타쿠라는 현상이 세계화한 결과, 더는 일본 작품에 대한 열광과 오타쿠적 실천이 반드시 대응하지는 않는다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 세계화한 오타쿠는 더는 일본적 맥락의 오타쿠가 아니라는 모순에 대한 코미케의 대답은 무엇일까? 결코 쉬운 문제는 아니지만 40년에 걸쳐 놀라운 유연성으로 현실 사회에 대처해온 코미케가 5년 뒤 코미케 스페셜 7회에서 보여줄 대답을 기약하며 참관기를 마치고자 한다. -150p(‘<오타쿠 서미트> 참관기’ 중에서)


세스페데스 신부의 기념비가 처한 상황을 보면, 마치 그의 삶도 후대의 입맛에 맞게 기억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종군 신부’로서 전쟁에 부역을 한 자로 그리는 쪽이 있는가 하면, ‘한국에 천주교를 전한 첫 서양인 선교사’라는 의미를 부여하는 쪽도 있다. 

(중략)

그 삶 앞에서, ‘종군 신부’라거나, 조선에서 조선인을 대상으로 선교한 것이 아니기에 한국천주교사에서 그리 의미가 없다거나, 혹은 우리를 아는 데 중요한 사료 제공자라고 평가하는 일은, 어쩌면 ‘보고 싶은 것만 보는’ 또는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우리의 편협한 사고를 드러내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202p(‘한일의 경계를 산 사람들 세스페데스 신부를 기억하며’ 중에서)




BOON (2014년 5-6월호)

저자
RHK일본문화콘텐츠연구소 지음
출판사
알에이치코리아 | 2015-05-22 출간
카테고리
잡지
책소개
『BOON』은 일본문화콘텐츠 전문잡지이다. 일본의 문화콘텐츠에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