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Notice»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국립국어원'에 해당되는 글 2

  1. 2012.10.10 13. 띄어쓰기 익히기 (2) 단위명사, 전문어
  2. 2012.10.04 5. 국어사전과 컴퓨터 활용하기
 

1. 숫자가 나오는 말의 띄어쓰기

 

  '스물여섯'의 띄어쓰기는 어떻게 해야 할까? 답부터 미리 말하면 '스물여섯'으로 붙여 쓴다. 하지만 구성 요소인 '스물'과 '여섯'에서 의미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스물V여섯'으로 띄어 써도 별 문제가 없어 보인다.

  그렇다면 왜 '스물여섯'으로 붙여 쓸까? '스물여섯'으로 붙여 쓰는 근거는 <한글 맞춤법> 제44 항에서 찾을 수 있다.

 

 

 

2. '사과나무'? '사과V나무'?

 

  전문어의 띄어쓰기 원칙은 “단어별로 띄어 쓰되 붙일 수 있다(한글 맞춤범 제50 항)”이다. 전문적인 내용을 담은 전문어는 단어별로 띄어서 제시하는 것이 이해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이러한 원칙이 생긴 것으로 이해 할 수 있다.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과 '금동V미륵보살V반가V사유상'을 비교해 보면 단어별로 띄어쓰기를 한 경우가 뜻을 짐작하기가 쉽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붙일 수 있도록 한 것은 전문 영역에서는 붙여 쓰더라도 아무런 지장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전문어에 속하는 말은 모두 단어별로 띄어 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미 한 단어로 굳어진 아래와 같은 경우가 그러한 예이다.

 

  염화-나트륨, 포유-동물, 사과-나무, 삼국-유사

 

  화합물이나 동식물의 분류상의 명칭, 책명 처럼 이미 하나의 단어로 굳어진 경우에는 전문어라 하더라도 띄어 쓸 수 없다.

 

  고유 명사는 "단어별로 띄어 쓰되 단위별로 띄어 쓸 수 있다(한글 맞춤법 제49 항)"라고 되어 있다. 단위별로 띄어 쓰도록 한 것은 자연스러운 띄어쓰기 직관을 허용하기 위한 것이다.

 

 

 

  그렇지만 다음과 같은 고유 명사는 이러한 조항에 적용을 받지 않는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국어사전에서 무엇을 얻을까?


  1) 국어사전에서 무엇을 얻을까?

○ 국어사전의 활용

 사전이란 말로써 말을 풀이한 책. 그래서 사전에는 말만 가득해

○ 사전의 기능(출처 : 조재수의 사전이야기)

▷ 말을 찾아 모아 두는(간직하는) 기능 : 언어의 역사성과 현실성 반영

지금은 쓰이지 않는 옛말이나 묵은 말 또는 어원들을 다루는 것은 말의 역사성을 반영하는 것

표준말, 표준발음, 방언, 속어, 새 어휘 등을 다루는 것은 말의 현실성을 반영하는 것

▷ 말의 바른 실상을 보여(가르쳐) 주는 거울

- 표준말, 맞춤법, 표준발음, 정확한 뜻, 바른 쓰임새 같은 말의 규범을 가르침

○ 컴퓨터와 국어사전

▷ 한컴사전 활용하기

- 한컴사전 열기 : [시작]-[프로그램]-[한글과컴퓨터]-[한글 2002]-[한컴사전]

 

▷ 인터넷 표준국어대사전 활용하기

① 국립국어원(http://www.korean.go.kr/09_new/index.jsp)에 접속한다.  

② 중앙에 있는 표준국어대사전 옆 빈란에 ①원하는 검색어를 넣고  우측에 있는 ②검색 버튼을 누른다.

 

  2) 국어사전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

○ 한컴사전과 인터넷 표준국어대사전의 비교

▷ 한컴사전의 의식4 

 

▷ 인터넷 표준국어대사전의 의식4

 

○ 국어사전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

▷ 단어의 정확한 원어와 발음

▷ 단어의 품사(국어의 9품사-명사, 대명사, 수사, 조사, 관형사, 부사, 동사, 형용사, 감탄사)

▷ 전문어로 사용되는 경우 전문어 영역에 대한 정보

▷ 동의어, 유의어, 반의어

▷ 어원(어원이 분명한 경우)

▷ 다양한 예문이 적혀 있어 실재 활용 형태도 볼 수 있음

○ 표준국어대사전의 활용방법 : 표준국어대사전 일러두기

▷ 어휘의 수록 범위 : 표준어, 북한어, 방언, 옛말, 흔히 쓰는 비표준어

▷ 어휘의 배열 순서

- 표제어는 가나다순으로 배열(옛말은 맨 뒤에 나온다.)

① 초성 : ㄱ ㄲ ㄴ ㄷ ㄸ ㄹ ㅁ ㅂ ㅅ ㅆ ㅇ ㅈ ㅉ ㅊ ㅋ ㅌ ㅍ ㅎ

② 중성 : ㅏ ㅐ ㅑ ㅒ ㅓ ㅔ ㅕ ㅖ ㅗ ㅘ ㅙ ㅚ ㅛ ㅜ ㅝ ㅞ ㅟ ㅠ ㅡ ㅢ ㅣ

③ 종성 : ᄀ ᄁ ᆪ ᄂ ᆬ ᆭ ᄃ ᄅ ᆰ ᆱ ᆲ ᆳ ᆴ ᆵ ᆶ ᄆ ᆸ ᄡ ᆺ ᄊ ᄋ ᆽ ᆾ ᆿ ᇀ ᇁ 

- 주표제어 배열 순서

① 현대어→ 옛말 

② 어휘 형태→ 문법 형태 

③ 고유어→ 한자어→ 외래어 

④ 표준어→ 북한어→ 방언→ 비표준어

⑤ 품사 

* 어휘 형태 : 자립 명사→의존 명사→대명사(인칭 대명사→지시 대명사)→수사→동사(자동사[일반 자동사→피동사]→타동사→[일반 타동사→사동사])→형용사→보조 용언(보조 동사→보조 형용사)→관형사→부사→감탄사→어근 

*문법 형태 : 조사→어미(선어말 어미→연결 어미→종결 어미→전성 어미)→접사(접두사→접미사)

⑥ 일반어→ 전문어

▷ 사전에 쓰인 기호 및 약어 일러두기 



2. 국어사전 어떻게 이용할까?

 

  국어사전에는 단어(고유어, 한자어, 외래어)의 의미와 발음, 용법, 용례가 수록되어 있어 우리가 국어를 올바로 사용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

 

  우리가 말을 표준어로 말하고 있는지 또는 글을 한글 맞춤법이나 띄어쓰기에 맞게 쓰고 있는지 고민할 때가 있다. 그러나 이러한 고민은 흔히 국어사전을 찾아보면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이다. 국어사전에는 실제의 정보들이 들어 있어서 언제나 원하는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에를 들어 ‘귀고리’가 표준어인지 ‘귀걸이’가 표준어인지 궁금해졌다고 생각해보자. ‘어문 규범’을 담고 있는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에서는 이 두 말이 표준어인지 비표준어인지 아무런 정보를 제공해 주지 않는다. ‘어문 규범’은 원리에 대한 설명과 약간의 예로 되어 있어서 단어들의 용법에 관해서는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표준국어대사전]을 보면 ‘귀걸이’에 ‘귀고리’의 뜻을 인정하고 있다. 예전에는 ‘방한용 귀마개’의 뜻으로만 ‘귀걸이’를 쓰기도 했지만 ‘장식용 소도구’의 뜻으로도 널리 쓰이는 것을 받아들인 셈이다. ‘귀걸이’를 찾아보면 두 번째 뜻으로 ‘귀고리’의 동의어임이 밝혀져 있다.

 

  그러므로 뜻풀이는 물론 어문 규범에 관한 분명한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국어사전을 찾아보는 일이 꼭 필요하다.

 

  현재의 국어사전에는 이처럼 국어에 관한 여러 정보가 들어 있을 뿐 아니라 백과사전적인 정보도 들어 있어 여러 면에서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다. 우리가 국어사전을 이용하는 습관을 들인다면 정확한 국어 생활은 물론 많은 단어를 익히게 되어 풍요롭게 세련된 국어 생활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3. 컴퓨터는 맞춤법 해결사


  컴퓨터를 이용해서 공문서를 작성할 때는 컴퓨터의 한글 문서 편집기에 들어 있는 문서교정 기능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최근의 문서 편집기는 비교적 정확한 결과를 보여 주는 문서 교정 기능을 갖추고 있다. 예를 들어 대표적인 문서 편집기라 할 수 있는 ‘한글’의 띄어쓰기 교정 결과를 보이면 아래와 같다.

 

   집∨떠난∨지∨삼년∨만에∨돌아온∨동생(한글2002)

   집∨떠난∨지∨삼∨년∨만에∨돌아온∨동생(한글2005)


  문서를 작성할 때 문서 교정 기능을 이용하면 쉽고 정확하게 맞춤법이나 띄어쓰기를 할 수 있다. 공문서를 작성할 때에 이러한 기능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문서 편집기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현재 널리 쓰이는 문서 편집기는 비교적 만족할 만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 한글2002에서 맞춤법 사용하기

     ▷ 맞춤법 메뉴 위치 : [도구]-[맞춤법] 또는 단축키 F8

 


※ 학습 정리

 

  정확하고 올바른 공문서 작성을 위해서는 국어사전을 가까이 하는 습관을 기를 필요가 있다. 국어사전은 컴퓨터나 인터넷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국어에 관해 상담을 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고 있으므로 국어에 관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