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주로 인재개발원 등의 사이버학습을 정리, 요약하는 상시학습 블로그입니다. 깨비형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체험 블로그 마케팅 서비스 OLPOST

Category»

Notice»

Statistics Graph

 
 

혹시 Cliché (클리셰)라는 표현 들어 보셨나요? 영화나 소설 등에서 특정 상황만 되면 뻔하디 뻔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보통 Cliché 라고 칭합니다.클리셰 (Cliché)는 진부한 표현이나 고정관념을 뜻하는 프랑스어입니다.

일상 생활에서 『매진 임박입니다... 공사다망한 가운데 자리를 빛내주신... 이 회사에 뼈를 묻겠습니다... 등 』클레셰를 많이 보곤 합니다. 이런 클리셰를 조금만 깬다면 어떨까요? 몇 가지 일화를 소개합니다.

< 지하철역 앞의 어느 구두방>
번화가에 한두개씩 있는 구두방. 행인들의 길 안내소 역할을 하곤 합니다.
"OO에 어떻게 가나요?"라고 구두방에 행인들이 물어 보곤합니다. 
대다수의 구두방의 클리셰 "(귀찮아...) 길 물어 보는데 아니건든요!", "(건성건성) 저 ~~ 기로 가보세요"

그런데 한 지하철 역 앞의 구두방은 달랐습니다. 
정성스레 그려진 약도 하나. 행인들이 가장 많이 물어 보는 곳을 
정확히 표시하고 있었습니다. 구두도 닦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작은 배려... 사람들은 이곳에서 원하는 정보를 얻습니다.

"나의 이익이 먼저"라는 클리셰를 깬 "타인의 욕구가 먼저"라는 마음 이것은 세상을 좀더 편하게 만듭니다.

< 아카시마야 백화점>
1989년 4월 도쿄의 아카시마야 백화점. 진열된 포도를 바라보는 한 아주머니가 있었습니다.
"손님, 뭘 도와드릴까요?", "저... 돈이 2천엔 밖에 없는데 포도 몇 알만 잘라서 팔 순 없을까요?" "제 딸이 포도를 정말 먹고 싶어 해서요"

포도 한 상자의 가격은 2만엔, 포도 알을 낱개로 파는 것은 규정위반이었습니다. 포도 한 상자의 상품가치가 떨어져 나머지 포도까지 판매가 불가능 했기 때문입니다.

일반 직원이라면 당연히 클리셰를 벋어 나지 못하고 "죄송합니다. 규정에 없는 일이라서..."라고 말을 건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 직원은 " 아... 따님이 몇 살인가요?"하며 기꺼이 포도알을 떼어내서 정성스럽게 포장까지 한 후 건냈습니다.

그리고 한달 후에 세상에 알려진 이야기는... "포도 한 알만 먹어 봤으면..."혈액암으로 생을 마감한 가난한 한 소녀의 마지막 소원이었습니다. 소녀는 눈을 감기전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포도를 맛 볼 수 있었습니다.

이후 다카시마야 백화점은 고객을 위한 마음이 있는 곳으로 알려지며 일본 최고의 백화점으로 승승장구 했다고 합니다.이렇게 "차가운 규정"이라는 클라셰를 깬 "따뜻한 위반"은 때론 감동을 만들어 줍니다.

<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
싱싱하게 팔딱이는 생선들과 잠시도 쉬지 않는 상인들의 활기로 눈을 뗄 수 없는 곳.일반 수산 시장의 클리쎄는 손님이 생선을 만지작 거리면? "만지면 안됩니다" 그런데 이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서는 "직접 만져 보시겠어요?"하며 손님들에게 맘에 드는 생선을 골라보라고 권한답니다.

그리고 생선을 들고 들뜬 모습을 직접 즉석에서 사진으로 촬영하고 게다가 손의 비린내를 없애는 따뜻한 젖은 손수건까지 준비하여 건넨다고 합니다. 이것은 사람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으로 만들어 주었고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은 매출 상승을 물론이고 시애틀 제 1 의 관광명소로 등극했습니다.

"거래가 우선"이라는 클리셰를 깬 "즐거움이 먼저"라는 마음은 큰 성과를 만들어 내었습니다.
사진: 혹시 Cliché (클리셰)라는 표현 들어 보셨나요? 영화나 소설 등에서 특정 상황만 되면 뻔하디 뻔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보통 Cliché 라고 칭합니다.클리셰 (Cliché)는 진부한 표현이나 고정관념을 뜻하는 프랑스어입니다.

일상 생활에서 『매진 임박입니다... 공사다망한 가운데 자리를 빛내주신... 이 회사에 뼈를 묻겠습니다... 등 』클레셰를 많이 보곤 합니다.  이런 클리셰를 조금만 깬다면 어떨까요?  몇 가지 일화를 소개합니다.

< 지하철역 앞의 어느 구두방>
번화가에 한두개씩 있는 구두방. 행인들의 길 안내소 역할을 하곤 합니다.
"OO에 어떻게 가나요?"라고 구두방에 행인들이 물어 보곤합니다. 
대다수의 구두방의 클리셰 "(귀찮아...) 길 물어 보는데 아니건든요!", "(건성건성) 저 ~~ 기로 가보세요"

그런데 한 지하철 역 앞의 구두방은 달랐습니다. 
정성스레 그려진 약도 하나. 행인들이 가장 많이 물어 보는 곳을 
정확히 표시하고 있었습니다. 구두도 닦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작은 배려... 사람들은 이곳에서 원하는 정보를 얻습니다.

"나의 이익이 먼저"라는 클리셰를 깬 "타인의 욕구가 먼저"라는 마음 이것은 세상을 좀더 편하게 만듭니다.

< 아카시마야 백화점>
1989년 4월 도쿄의 아카시마야 백화점. 진열된 포도를 바라보는 한 아주머니가 있었습니다.
"손님, 뭘 도와드릴까요?", "저... 돈이 2천엔 밖에 없는데 포도 몇 알만 잘라서 팔 순 없을까요?" "제 딸이 포도를 정말 먹고 싶어 해서요"

포도 한 상자의 가격은 2만엔, 포도 알을 낱개로 파는 것은 규정위반이었습니다. 포도 한 상자의 상품가치가 떨어져 나머지 포도까지 판매가 불가능 했기 때문입니다.

일반 직원이라면 당연히 클리셰를 벋어 나지 못하고 "죄송합니다. 규정에 없는 일이라서..."라고 말을 건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 직원은 " 아... 따님이 몇 살인가요?"하며 기꺼이 포도알을 떼어내서 정성스럽게 포장까지 한 후 건냈습니다.

그리고 한달 후에 세상에 알려진 이야기는... "포도 한 알만 먹어 봤으면..."혈액암으로 생을 마감한 가난한 한 소녀의 마지막 소원이었습니다. 소녀는 눈을 감기전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포도를 맛 볼 수 있었습니다.

이후 다카시마야 백화점은 고객을 위한 마음이 있는 곳으로 알려지며 일본 최고의 백화점으로 승승장구 했다고 합니다.이렇게 "차가운 규정"이라는 클라셰를 깬 "따뜻한 위반"은 때론 감동을 만들어 줍니다.

<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
싱싱하게 팔딱이는 생선들과 잠시도 쉬지 않는 상인들의 활기로 눈을 뗄 수 없는 곳.일반 수산 시장의 클리쎄는 손님이 생선을 만지작 거리면? "만지면 안됩니다" 그런데 이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서는 "직접 만져 보시겠어요?"하며 손님들에게 맘에 드는 생선을 골라보라고 권한답니다.

그리고 생선을 들고 들뜬 모습을 직접 즉석에서 사진으로 촬영하고 게다가 손의 비린내를 없애는 따뜻한 젖은 손수건까지 준비하여 건넨다고 합니다. 이것은 사람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으로 만들어 주었고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은 매출 상승을 물론이고 시애틀 제 1 의 관광명소로 등극했습니다.

"거래가 우선"이라는 클리셰를 깬 "즐거움이 먼저"라는 마음은 큰 성과를 만들어 내었습니다.


출처 : 계숙희 교수님 페이스북(http://j.mp/13FcagR)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넥타이를 매듯


아프리카 오지에서 생활한 슈바이처 박사는
예식이 있을 때나 장례 때는 반드시
하나뿐이던 넥타이를 맸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면 넥타이는 분명 예의의 상징물인 셈입니다.
엄숙한 자리, 축하의 자리, 애도의 자리 등에서
색깔을 달리해 감정을 표현하는 수단이기도 합니다.
신사의 예절과 품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필요하지만
요즘은 굳이 넥타이를 매지 않고도 멋을 내고
예의도 차릴 수 있는 변화도 있어 보입니다.

전투에서 승리한 병사들이 목에 붉은 천을 두르고
시가행진을 벌인 것을 본 루이 14세가 따라한 것에서 시작,
파리에서 유행한 것이 넥타이랍니다.
올가미니 위장술이니 달변의 혓바닥이니 물뱀이니,
문학인들의 비유법도 있습니다만,
분출하고 싶은 감정을 마음대로 다 발산하지 못하도록
억누르는 일종의 억압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목 끝까지 너무 바짝 추켜올리면 혈압상승의 원인이 된다니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닌 듯합니다.

신발 끈을 조이듯 느슨한 넥타이를 바로잡아 올리며
다시 출발하는 하루입니다.
힘차게 당당하게 세상으로 나아가십시오.


- 최선옥 시인





제논의 역설
인터넷이나 여러 도서를 참고해서
보내셔도 됩니다.
(머리 아프셔야 합니다^^)

****************************************

2500년전 제논은 전쟁영웅 아킬레스와
거북이의 달리기에서 3가지를 역설했다.

아킬레스와 거북이가 경주를 할 때,
거북이가 A만큼 앞서 출발한다면
아킬레스가 A만큼 갔을 때
거북이는 다시 B만큼 더 가게 되며
아킬레스가 B만큼을 갔을 때
거북이는 다시 C만큼 더 가 있을 것이다.
결국 아킬레스는 거북이를 따라
잡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다.

1. 아킬레스와 거북이가 항상 각기 일정한 속도로 움직인다.
2. 아킬레스는 거북이와 일정한 방향으로 움직인다.
3. 찰나로 볼 때 이 세상은 정지해 있다.

제논의 설정은 아킬레스가 거북이 뒤를
졸졸 따라가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는 절대로 거북이를 앞서지 못한다고 역설 했다.

고정관념으로는 결코 거북이를
앞설 수 없다는 논지다.

- 소 천 -



현실의 실제 보면 이해할 수 없다.
하지만 상황적으로 보면 이해가 된다.

- 실제와 상상은 공존한다. -






충고와 조언

살면서 들려오는 말을
다 듣고 살아야 할 필요가 있을까요.
특히, 충고나 조언은 약이 될 때도 많지만
오히려 힘이 빠지게도 합니다. 비난이나 핀잔은
더욱 그렇습니다. 그는 그의 우주에서 주인이고,
나는 나의 우주에서 주인입니다. 나는 내가
책임지고 그는 그가 책임지게 하십시오.
나는 나인 채로 충분합니다.


- 김윤탁의《꽃은 져도 향기를 남긴다》중에서 -


* 충고와 조언도 분별이 필요합니다.
자기의 잣대로 상대를 판단하는 일이 없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행여라도 자기만의 색안경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해야 합니다.
다른 사람을 평가하려 할 때는, 그에 앞서
자기 자신을 먼저 돌아봐야 합니다.
나는 나인 채로 충분하듯이
그도 그인 채로 살도록
도와줘야 합니다. 








깨달음은 지식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춤이나 노래, 그림 할 것 없이 
어떤 분야에서든지 
장인의 경지에 이르려면 
배움만으로는 부족합니다. 

모든 종교, 모든 운동, 
모든 예술, 모든 일이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경지에 도달하면 
자기 고유의 결을 타고 
그 사람만의 창조적인 
에너지가 흘러나옵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스물 두 해 동안 함께 살면서 
집을 멀리 떠나본 적 없는 
너를 군대에 보내고 한동안 
허전한 마음 가눌 길 없었는데 

5주의 신병교육 훈련을 마치는 
수료식이 열린 연병장에서 
집 떠난 지 딱 삼십팔일 만에 
구릿빛 얼굴에 몰라보게 의젓해진 
너의 심장 어디쯤 떨리는 
아빠 엄마 손으로 이등병 계급장 달아줄 때 
보름달같이 환하게 웃던 모습은 
정말이지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웠지. 

아직은 달랑 작대기 하나의 
맨 졸병(卒兵) 
그러나 고된 신병교육을 잘 견디어낸 
자신에 대한 뿌듯함이 꽃으로 피던 
그날의 그 기쁨과 감격과 긍지 
가슴속에 보석으로 품으면 

작대기 개수야 철 따라 늘며 
군인의 길 너끈히 달려갈 수 있으리 
별보다도 더 빛나는 작대기 하나의 
이등병 나의 아들아. 

- 정연복 님, '이등병 아들에게' 중에서 -







어렵고 힘들 때는

삶이 힘겨울 때 새벽시장에 나가보세요.
밤이 낮인 듯 치열하게 살아가는 
상인들을 보면 힘이 절로 생깁니다. 
그래도 힘이 나지 않을 땐 
따뜻한 우동 한 그릇 드셔 보세요. 
국물 맛 끝내줍니다.

한없이 초라하고 작게 느껴질 때 산에 올라가 보세요.
산 정산에서 내려다본 세상은 
백만장자 부럽지 않습니다. 
아무리 큰 빌딩도 내발 아래 있으니까요. 
그리고 큰소리로 외쳐 보세요. 
"나는 아무것도 부럽지 않다."

죽고 싶은 땐 병원에 가보세요.
버리려 했던 목숨을 
그들은 처절하게 지키려 애쓰고 있습니다. 
흔히들 파리 목숨이라고 하지만 
쇠심줄보다 질긴 게 사람목숨입니다.

인생이 갑갑할 때 버스 여행 한번 떠나보세요. 
무수히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고 
무수히 많은 풍경을 볼 수 있고 
많은 것들을 보면서 활짝 펼쳐질 내 인생을 그려 보세요. 
비록 지금은 한치 앞도 보이지 않아 갑갑하여도 
분명 앞으로 펼쳐질 내 인생은 
탄탄대로 아스팔트 일 것입니다.

따뜻한 아랫목에 배를 깔고 엎드려 
재미있는 만화책이라도 보며 김치부침개를 드셔보세요. 
세상을 다가진 듯 행복할 것입니다. 
행복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하루를 마감할 때 밤하늘을 올려다보세요. 
아침에 지각해서 허둥거렸던 일 
간신히 앉은자리 어쩔 수 없이
양보하면서 살짝 했던 욕들 
하는 일마다 꼬여 눈물 쏟을뻔한 일은 
밤하늘에 다 날려 버리고 활기찬 내일을 준비하세요. 

문뜩 자신의 나이가 너무 많다고 느껴질 때 
100부터 거꾸로 세어 보세요. 
지금 당신의 나이는 결코 많지 않습니다.^^ 

- 장은미 (새벽편지 가족) - 



아무리 어렵고 힘든 삶이라도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살아간다면 
힘들고 어려운 일도 거뜬히 이겨낼 수 있습니다. 

- 긍정은 언제나 새 힘을 줍니다. -








사랑이 끝났다고... 

하나의 사랑이 끝났다고 
절망하지 마십시오. 하나의 사랑이 끝나면 
당신이 만나야 할 운명적인 사랑이 다시 다가옵니다. 
당신이 겪은 그동안의 슬픔과 허무, 외로움을 품어안을 
나만의 멋진 소울메이트가 다가옵니다. 
그러니 힘을 내십시오.


- 김윤탁의《꽃은 져도 향기를 남긴다》중에서 -


* 사랑은 마감이 없습니다.
시작은 있어도 끝은 없습니다.
또 다른 사랑의 시작이 있을 뿐입니다. 
삶은 사랑입니다. 떠나버린 사랑의 상처를 
값진 선물로 여기고, 다시 내 앞에 다가온 사랑에
목숨 걸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삶'입니다.
떠나간 사랑에 너무 아파 하지 말고
새해에는 더 아름답고 행복한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기를
기원합니다. 







늘 처음

 
늘 똑같은 일을 되풀이하고
똑같은 사람을 만나는 이들은
'지금'이 무슨 소용이냐고
물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똑같다'는 것은
착각입니다.

우리는 무엇이든지
두 번 이상 반복할 수 없습니다.
우리에겐 늘 처음만 있습니다.

어제는 지나간 것입니다.
우리는 늘 다른 곳에 있고
다른 일을 하고
다른 사람을 만납니다.

가족도, 학교생활도
이렇게 만난다면
얼마나 행복하겠습니까?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玄帝垂訓曰(현제수훈왈) 

人間私語(인간사어)라도 天聽(천청)은 若雷(약뢰)하고

暗室欺心(암실기심)이라도 神目(신목)은 如電(여전)이니라 .

(현제가 말하기를

인간들의 사사로운 말일지라도 하늘의 들으심은 우뢰와 같고

어두운 방안에서 마음을 속일지라도 귀신의 눈은 번개와 같다) 


- 명심보감(明心寶鑑) 천명편(天命篇)에서 -



[오늘의 명언] 

잘못된 생각을 바꾸지 않는 것은 흐르지 않는 물을 담고 있는 것과 같다.

- 월리엄 블레이크



[마음글] 

아침형 인간은 단지 일찍 일어나는 사람이 아니라 

아침의 중요성 을 깨닫고 그 아침에 승부를 거는 사람이다.

- 다카이 노부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百忍堂中有泰和(백인당중유태화)
'백 번 참으면 가정에 태평과 화합이 온다'고 해설한 곳도 있고, '사람이 멀리 생각하지 않으면 큰 일을 이루기 어렵다'라고 해설한 곳도 있다. 둘 다 인내를 강조한 내용으로 선현들의 구전글귀중 하나이다. "한결같이 부지런히 일하는 세상에는 어려움이 없다(一勤天下無難事)"와 짝을 이루는 말이다. 1910년 2월 안중근이 옥중에서 남긴 글씨이다.


- 안중근의사유묵(安重根義士遺墨) -



東岳聖帝垂訓曰(동악성제수훈왈)

一日行善(일일행선)이라도 福雖未至(복수미지)나 禍自遠矣(화자원의)요
一日行惡(일일행악)이라도 禍雖未至(화수미지)나 福自遠矣(복자원의)니

行善之人(행선지인)은 如春園之草(여춘원지초)하여 不見其長(불견기장)이라도 日有所增(일유소증)하고

行惡之人(행악지인)은 如磨刀之石(여마도지석)하여 不見其損(불견기손)이라도 日有所虧(일유소휴)니라.

(동악성제가 훈계를 내려 말하기를

하루 착한 일을 하면 복은 비록 당장에 오지 않더라도 재앙은 스스로 멀어질 것이요 
하루 악한 일을 하면 재앙은 비록 당장에 오지 않더라도 복은 스스로 멀어진다.

착한 일을 하는 사람은 봄동산의 풀과 같아서 그 자라나는 것이 보이지 않으나 날로 더해지는 바가 있고

악한 일을 하는 사람은 칼을 가는 숫돌과 같아서 그 닳아 없어지는 것이 보이지 않으나 날로 무뎌지는 것이다.)


- 명심보감(明心寶鑑) 계선편(繼善篇)‎에서 - 


[오늘의 명언]
조용한 물이 깊이 흐른다.(Still waters run deep.)
- 영어속담 -


[마음글]
전혀 웃지 않는 날은 시간 낭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 e.e. 커밍스 -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